'King Sejong & Family'

The kid Excellency 30Young lordJ.J. Chun, editor in chief of AnOther Magazine Korea once wrote in praise of Pil Keun YOU : “I prefer an artist who has transformed her time, not mirrored it. But it is YOU's great ability to perfectly mirror her time that makes the latest showing of her work  'King Sejong', so fascinating".

Though it doesn't seem possible that anything about Pil Keun YOU, from her artroom to her life's story, could remained undiscovered, the time is right to revisit her work as it takes on a new relevance in the light of currentJong-Min YOO trends in artmaking and exhibiting. The 18th Golden Eye's exhibition at COEX, opening in the month of 2008, is a timely show that reinforces a trend recently seen in museums and galleries throughout the city where new artwork looks old, and old artwork feels new. While new artwork seems dedicated to mimicking past styles — Golden Eye's exhibition is a perfect example of several artists in their thirties and early forties showing us nothing new — older artists seem to be popping up in numerous exhibitions that feel surprising fresh. YOU's 'King Sejong', on view in this exhibition, represents an aesthetic of simplicity that has been abandoned, for better or worse, by most artwork today. Much of the contemporary artwork shown these days could best be described with a “re” in front of a noun or verb—repurposed, reinvented, reinterpreted, recycled—and the freshness we see in YOU now is due to the contrast she provides us. In a society suffering from visual overload, which admittedly can be both a blessing and a curse, YOU's art is a welcome relief.

Though Pil Keun YOU is a figure around which the cult of celebrity that she was so fascinated by has all but consumed, her art has portrayed a time and place, a movement in art, and an experiment in medium. The bulk of the painting shown in the exhibition are YOU's heads, often referred to as “simple portraits.”

The heads are subtle glimpses into the faces, lives, and attitudes of the youthful characters who gave life, and a great deal of physical beauty, to an art scene now long past. Though YOU made almost 50 heads over a three-year period in the mid 2000s, depicting the various people who populated her studio and social circle, the selection shown in this exhibition depicts only the most famous and most lovely including her son, daughter, grandson and her brother and sisters. Strangely, though 'King Sejong' is certainly a show about the celebrity of both YOU and her family, it's not necessarily the celebrity aspect that makes these portraits so compelling. Instead, YOU's historical roots in the Korean tradition embody the lifestyle of a decade and it's the personal and universal aspects of the 'King Sejong' that holds our interest.

God miracle usGod's miracle

유필근은

우표를 작품으로 처음 사용한 한국의 독보적인 화가다.세계적으로 단 한 사람의 최초의 우표작가다.2007년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전시 때 미술 그녀는 최근작에서 우표를 회화에 차용 현대미술의 옵티컬리즘[Opticalism]형식과 팝아트[Pop Art]적인 시지각 조형활동으로독자적 미술세계를 확장시켜왔다. 이러한 작품들은 우리민족사관이나 역사의 인물 ,기념비적 우표가 다른 매제와 혼합되어 맑고 투명한 바탕을 이루며, 주된 모티브[Motive]는 자연에서 가장 가까운 산수 튜울립 calla liles 동식물, 인물을 소재로 다루고 있다. 부귀영화와 풍요를 담은 작품. 모란 .황금돼지. 환희. 비마. 가족. 요산요수. 대왕 세종 오병이어 기적 같은 작품은식씨는 우표를 이용하여 작품을 하는 작가는 유필근씨가 세계 최초라고 했다.“유화백의 회화정신의 절정을 이룬 작품이다”라고 Yi Hyung Art Center 이형옥관장이 말했다.

2011년 인사동 전시 때 평론가 박종철씨는 최근에 발견한 새로운 작가라고 했다.
2000년대 와서는 우표를 사용하여 새롭고 독특한 이차원적인 작품을 선사한다.
화판의 밑그림은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다.
그리고 그 그림 위에 우표로 덧붙이는 작업을 한다. 우표의 나열이 추상적으로 보인다.
그것이 조형적인 아름다움, 회화적으로 재해석함으로 실체보다 더한 미적 쾌감을 맛본다.
여기에 그의 성실하고 독창적이고 뛰어난 창조적인 미적 감각을 일깨운다
우표와 우표 사이의 띄운 공간에 비치는 밑그림의 은은한 속살과 겉면에 우표로 모자이크한 조화로
차원이 다른 두 곳을 꿈꾸듯 색다른 이미지를 갖는다.
그 첫째 작품이 [ 추억의 편린] 이다.

그가 받은 편지에서 떼어낸 평생 주고 받은 편지의 우표를 모아 작품화했다.
그가 어떤 계기로  그 자신의 주위를 정리하기로 했을 때 (그는 12년간의 암투병을 극복했다.)우표를 덧붙인 것이 뜻밖의 좋은 작품으로 탄생한 것이다..
처음 80호 작품을 하는데는 우표가 약 2800여장이 필요했고 지금까지 작품의 우표는 수 만 장이 그의 그림 위에 꼴라쥬 됐다.
여기에 그의 섬세하고 성실한 면이 보인다. 
연륜이 지극하지만 그의 작품은 건실하고 힘차다. 우표 한장 한장의 사연이 깃들여 있고 낱장마다 추억을 되살려준다. 우표가 부족하여 [나만의 우표]를 제작하여 [아이들과 석류[80호]제작했고 중앙에 호랑이 등에 아이들이 석류를 따는 그림을 그려 넣고 우표로 꼴라쥬했다.





Invitations

Itching to be updated ? Feel free to drop your details below.

In association with

AUPbanner2

francica

NAC

korean fine arts

 geantgood

Art & Design Magazine

CaptureADmini

MONTΞ DΞI FIORI GROUP

simonaweb

Connecting galleries

 CaptureAlberto2

urbana3 

Logospazio

Capturesyros2

Artists in residence

Gallery Metanoia offers a selection of contemporary art in a multicultural perspective.

Yoshie ARAKI

Joseph-Antoine d'ORNANO

Jonathan SHIMONY

Yuho TAKAHASHI

Damien BROHON